언론보도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재밌는 게시판
  • 홍보게시판
  • 문의게시판
  • 방명록
  • [에듀윌 29초영화제] "우리네 인생은 합격"…소중한 성취의 행복과 감동 펼쳐졌다


    "우리네 인생은 합격"…

    소중한 성취의 행복과 감동 펼쳐졌다



    제1회 에듀윌 29초 영화제
    에듀윌·한경 공동 주최

    윤유경 감독 작품 대상 영예
    '누군가에게…' 뮤지컬로 표현
    변정우·천지윤 감독 최우수상

    유튜브·줌 통해 온라인 생중계
    '에듀윌 모델' 서경석 등 참석

    '[ ]은 합격이다' 총 650편 출품
    수상자 12명에 상금 2000만원
    한국경제신문사 다산홀에서 2일 열린 ‘에듀윌 29초 영화제’에서 에듀윌 홍보모델인 방송인 서경석 씨(오른쪽)와 이승아 아나운서가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시상자로 나선 서씨는 “도전을 멈추지 말라”며 감독들을 응원하고 축하했다.  허문찬 기자

    한국경제신문사 다산홀에서 2일 열린 ‘에듀윌 29초 영화제’에서 에듀윌 홍보모델인 방송인 서경석 씨(오른쪽)와 이승아 아나운서가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시상자로 나선 서씨는 “도전을 멈추지 말라”며 감독들을 응원하고 축하했다. 허문찬 기자

    한 남성이 긴장된 표정으로 시계를 바라본다. “합격일까, 불합격일까.” 기대 반 걱정 반인 마음으로 시험 결과를 열어보는데, 이번에도 불합격이다. 좌절하던 남성은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연락해 보지만 “연락하지마”라는 답을 받는다. 우울한 마음에 친구들과 술이나 한잔하려는데 친구들도 바쁘다며 거절한다. 시험에도, 연인과 친구에게도 모두 ‘불합격’인 남성. 그러다 어머니가 SNS에 올린 자신의 사진과 글을 보게 된다. “시험 준비에 고생인 우리 아들.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너의 꿈을 응원한다.” 어머니에게만큼은 ‘합격’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남성은 눈물을 훔치며 다시 책을 편다.

    "우리네 인생은 합격"…소중한 성취의 행복과 감동 펼쳐졌다

    2일 서울 청파로 한국경제신문사 다산홀에서 열린 ‘에듀윌 29초 영화제’에서 대상을 차지한 윤유경 감독의 ‘나도 누군가에게는 합격이다’라는 작품이다. 시험도, 인간관계도 늘 어렵고 불합격일 때가 많지만 가족 등 누군가에겐 나 또한 소중하고 합격과 같은 존재라는 점을 잘 부각시켰다. 작품은 이를 일반 대사가 아니라 뮤지컬 노래로 표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합격일까 불합격일까”하는 반복된 가사가 중독성 있다.

    에듀윌과 한국경제신문사가 공동주최한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 ]은 합격이다’. 다양한 형태의 합격의 기쁨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기간(3월 16일~4월 30일)엔 일상 속 소중한 도전과 성취의 순간을 재밌고 유쾌하게 담은 작품들이 출품됐다. 총 650편의 출품작 가운데 12편이 수상작으로 최종 선정됐다.


    최우수상을 받은 변정우 감독의 ‘엄마의 시작은 도전이다’는 어머니의 늦었지만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작품이다. 어머니는 딸의 교복을 빨고 설거지를 하느라 바쁘다. 아이는 어머니가 빨아준 교복을 입고 학교로 간다. 어머니는 아이가 나가고 난 후에야 뒤늦게 책을 편다. 딸처럼 학생일 때 공부를 하고 싶었지만 그럴 상황이 되지 못해 늘 아쉬웠던 어머니. 그래서 딸이 학교에 간 뒤 시간을 쪼개 열심히 공부에 매진한다. 작품은 이 용감한 도전기를 어머니의 담담하고도 차분한 내레이션으로 풀어냈다.

    최우수상을 받은 천지윤 감독의 ‘시작했으니 반은 합격이다’는 공부해야 하지만 마음처럼 잘 되지 않는 상황을 유쾌하게 그려냈다. 여성은 ‘오늘은 꼭 공부를 하겠다’는 굳은 다짐을 하고 책상에 앉는다. 하지만 방이 지저분한 것이 눈에 밟혀 공부 전 청소를 한다. 다시 공부하려는데 펜이 잘 나오지 않아 펜을 사서 온다. 그러고 나니 배가 고파 라면을 끓여먹는다. 공부를 하려 하지만 배가 불러 잠들고 만다.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를 재밌게 풀어내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을 차지한 이종욱 감독의 ‘교복 치맛바람은 합격이다’는 어머니의 수험 생활을 뒷바라지하는 딸의 이야기를 담았다. 교복을 입은 여학생들은 카페에 앉아 수다를 떨고 있다. 한 학생이 “자기 어머니 합격하셨다며. 비법 좀 알려줘”라고 말한다. 그러자 다른 학생이 웃으며 “그냥 열심히 한 거지”라고 답한다. 어머니들이 자식의 합격 소식을 얘기하고 자랑하는 대화와 비슷하다.


    그리고 화면이 전환돼 그 비법이 뭔지 보여준다. 먼저 어머니가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나온다. 딸은 방문을 열고 어머니에게 과일을 가져다주며 “딸은 엄마 믿어”라고 응원한다. 어머니가 자식의 합격을 위해 뒷바라지하듯, 딸도 어머니의 도전을 열심히 돕고 응원하는 모습을 잘 그려냈다.

    또 다른 우수상 수상작 ‘포기하면 합격이다’(감독 조동진)는 수험 생활을 엘리베이터에 비유해 기발하게 풀어냈다. 한 남성이 책이 든 큰 가방을 메고 엘리베이터에 탄다. 올라가다 보니 엘리베이터가 멈추고 당구장이 나온다. 남성은 그곳에서 내리고 싶은 유혹을 느끼지만 참고 문을 닫는다. 조금 더 올라가니 PC방, 노래방이 연달아 나온다. 그는 계속 참고 문을 닫는다. 그리고 마침내 높은 곳에 다다랐을 때 내린다. 이때 그는 처음 엘리베이터를 탈 때와 다른 모습이다. 양복을 입고 사원증을 목에 걸고 있다. 각종 유혹을 뿌리치고 마침내 취업의 문을 연 것이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유튜브 채널과 화상회의 플랫폼 ‘줌’을 통해 생중계됐다. 시상을 맡은 에듀윌의 박명규 대표, 김운송 마케팅본부 실장이 온라인으로 수상자를 발표했다. 한국경제신문의 김정호 사장, 정종태 편집국 부국장도 함께 시상하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에듀윌의 전속 모델인 방송인 서경석 씨도 시상자로 참석했다. ‘그때 그 아인’ ‘지친 하루’ ‘청춘’ 등을 부른 가수 김필의 축하 무대도 마련돼 시상식의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수상자와 가족 500여 명은 온라인 방송에 접속해 영광의 순간을 함께 즐겼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2000만원의 상금이 돌아갔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