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여행가는 그녀의 비밀

※ 자동재생시 소리가 안나올 경우, 상단의 [ 주의요함 > 사이트설정 > 소리 ]허용으로 변경해주세요! 공지 자세히보기 ▶

시 왕년에 한가락 했건만 꽃시절 다보내고
두 아이의 엄마가 된지 10여년.
밥순이로 전락했어도 포기할수 없는 것이
있으니.....그것은 단연코 여행!

집안 일에 파묻혀 살아도
매일같이 여행을 떠날수 있는
그녀의 비밀은 과연?


응원댓글22

  • 댓글/답변은로그인 후, 작성해주세요!
  • 김회운11/13

    요즘 삶에 지치고 우울할때가 많아 뭔가 하기 싫을때가 많았는데 저렇게 행복하게? 집안일 하시는 모습보니까 뭔가 웃기고 재미있네요.ㅋㅋ 저도 항상 여행가는 기분으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영상 기분 좋게 잘 봤습니다~ㅎㅎ

  • 이민호11/13

    삶에 쫓겨 자신의 역할에 충실해지고 현실을 살아감에 뒤로 미뤄만 왔던, 자신 본인의 삶임에도 돌아보기 힘든삶에 생각만 하던 여행에 대한 생각을 다시 한번 깨우쳐주는 좋은 영상이네요 짧은 시간안에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것 같습니다. 의미있는 영상 감사합니다.

  • 황미선11/13

    아하하하~~ 공감 공감!! 아줌마라 200% 300% 공감이라 말해주고 싶은건 저만 그런가요?? 어디든 좋습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아줌마들의 일상탈출 여행을 응원합니다^^

  • 윤주훈11/13

    여행가고 싶어지는 영상 질봤습니다! ^^

  • 조병각11/13

    영상이 끝났는데도 계속 웃음의 미소가 가시지 않네요. 정말 여행가고 싶게 하는 영상입니다.^^

  • 이덩숙11/13

    공감가는영상 .. 나인것같은 느낌 같이 여행가고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떻게 이런 영상을 만드셨는지 깜놀이네요~ 오늘부터 여행계획 세워봅니다 함께 여행까요???

  • 나효정11/12

    좋은영상덕에 미소짓게 되네요 ^^

  • 정슬기11/12

    내아이를 위해 가고싶은 여행을 소소하게 나마 여행온 느낌으로 생활하는 모습! 저도 저렇게 긍정적으로 살아가야겠다고 느꼈습니다!🙂

  • 김인호11/12

    긍정적인 마인드로 사는 어머니의 모습이였지만 힘든 가정살림을 위해 힘쓰시던 어머니의 밝은 모습이시네요 어머니의 마음을 좀 더 생각하게되었습니다

  • 이방실11/10

    대박 ㅋㅋㅋㅋ 딱 제이야기네요 모든 엄마들이 여행떠나길 홧팅~~!!!! 이경덕 감독님 홧팅~~~!!!!

  • 배상욱11/09

    영상 너무재밌네요 다음이 기대됩니다^^

  • 최형열11/09

    일상을 통해 여행을 표현한점이 굉장히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잘 감상하고 갑니다~ 좋은 결과있으면 좋겠네요 :)

  • 조동주11/09

    어머니께서 매일고생하시는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낸것이 재미있네요^^ 다시금 부모님을 생각하도록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

  • 정민11/09

    매일 반복되는 일상생활 속에서 그 지루한 일상들을 여행으로 승화시켜 집안일들이 여행이 되는 신선한 아이디어가 너무 재밌습니다ㅋㅋㅋㅋ마지막에 아이들이 여행보내드리려고 저금통깨는모습도 인상적이였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

  • 박주영11/09

    매일 지속되는 집안일이라는 늪 속에서 즐기는 영상 속 주인공을 보며 측은한 마음이들고 연민이 느껴지는 그런 영상이었던 거 같습니다!! 감독님 화이팅하십쇼ㅎㅎㅎ

  • 장민석11/08

    집에서 집안일만 하시는 어머니가 여행을가서 집안일로 부터 떠나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상상했는데 저도 모르게 웃고있었네요. 공감합니다!! 어머니가 여행을갔으면 좋겠습니다^^

  • 최은정11/08

    정말 공감합니다.근데 이 엄마처럼 긍정적으로 지내면 좋은데 어린자식들도 공감하고 저금통을 뜯는건 같은 주부로 감동적이네요. 주인 공 엄마가 발랄하게게 그려진게 반갑습니다.^^

  • 이윤주11/08

    집에서 집안일만 하는 엄마가 매일 여행을 떠나고픈 마음이 아주 잘 드러나있네여 넘 재밌게 잘봤습니다 뒤에 에필로그 대박ㅋ_ㅋ

  • 이우진11/08

    영상 너무 재밌게 보구 갑니다~ ㅎㅎㅎ

  • 윤희철11/08

    여행을 통한 일상에서의 탈출은 모두가 꿈꾸는 좋은 주제인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