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떠나지 마세요.

※ 자동재생시 소리가 안나올 경우, 상단의 [ 주의요함 > 사이트설정 > 소리 ]허용으로 변경해주세요! 공지 자세히보기 ▶

시 [ 한국어 시놉시스 ]
시민들이 인생을 살아가면서 가장 힘들어 하는 것이 무엇일까? 그들의 고민은 크게 세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환경문제, 교통문제, 주거문제'일 것이다.

산업화의 영향으로 서울 도심의 하늘은 구름을 찾기 힘들 정도로 미세먼지로 잔뜩 채워진 지 오래됐고, 복잡한 교통망으로 옆 동네까지 가는 데에도 한 시간은 기본이다. 특히 집값이 폭등해 많은 사람들이 집값을 낼 여유가 안 돼서 지방으로 많이들 이사간다.

이러한 시민들의 고민을 풀어주기 위해 '서울시만이 추진하고 있는 정책'은 무엇일 지 궁금했고, 그로부터 얻은 정보들을 영상에 표현했다.

특히 딱딱한 영상의 틀을 넘어 현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님'의 성대모사를 활용하여 한 층 더 재미있게 영상을 표현함은 물론 투박한 이미지로 턱없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시민들을 위해 노력하고 계신 청렴 시정을 표현하기 위해 힘 썼다.

이 영상에서 다룬 서울의 정책은 크게 세 가지이다. 서울시만의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서울시만의 자전거 따릉이, 서울시만의 정부 기관과의 정책협의를 다루었다. 또, 이러한 정책들을 다루면서 다양한 촬영 기법, 제작 기법 , 편집 기법을 사용하여 서울시 모든 공무원분들께서 시민들을 위해 얼마나 열심히 일하고 계신지를 표현하였다.

시민과 함께, 서울과 함께,
서울, 떠나지 마세요.

[ ENGLISH SYNOPSIS ]
What is the hardest thing about living a life for citizens? Their worries can be divided into three main categories. It may be environmental, traffic and housing.

Due to industrialization, the sky in downtown Seoul has long been filled with fine dust that makes it difficult to find clouds, and an hour is the basis for transportation to the next town. In particular, many people move to the provinces because house prices are soaring.

I wondered what the policy only Seoul City is pushing for to solve these citizens' concerns, and I recorded the information I got from it.

In particular, Park Won-soon, the current mayor of Seoul, used the vocal imitations of the current mayor of Seoul, expressed the public's opinions with his blunt image and tried to express the integrity of the public.

The video shows the city government's measures to save fine dust, its bicycle, and policy consultations with government agencies.

The Mayor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expressed how hard they worked for the citizens using various filming techniques, production techniques and editor methods.

With citizens, with Seoul,
Don't leave Seoul.

[JAPAN SYNOPSIS]
市民生活で最も難しいことは何ですか? 彼らの悩みは主に三つのカテゴリーに分けられる。 環境,交通,住宅などです。

産業化の影響で,ソウル市内の空は長い間,雲を見つけるのが難しく,次の町への移動には1時間かかる。 特に,


응원댓글1

  • 댓글/답변은로그인 후, 작성해주세요!
  • 하준수12/06

    앞으로도 더 좋은 작품 기대한다~ 전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