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공지사항
  • 언론보도
  • 재밌는 게시판
  • 홍보게시판
  • 문의게시판
  • 방명록

  • a74c38fa0d5df059e9c90e489b21ae0c_1574669
    a74c38fa0d5df059e9c90e489b21ae0c_1574669
    a74c38fa0d5df059e9c90e489b21ae0c_1574669
    a74c38fa0d5df059e9c90e489b21ae0c_1574669
     

    "건전한 여가문화 홍보…수상작들 적극 활용"


    김종윤 야놀자 사업전략 부문 대표
    "건전한 여가문화 홍보…수상작들 적극 활용"

     

    “처음 영화제를 준비할 때는 개인의 개성이 묻어나는 영상이 많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작품보다는 소홀했던 주변인들의 의미를 되새기는 영상들이 많았습니다.”

    김종윤 야놀자 온라인 및 사업전략 부문 대표(사진)는 ‘야놀자 29초영화제’ 출품작들에 대해 이렇게 총평했다. 김 대표는 “감동적이면서도 재치 있는 수작이 많아 수상작 선정이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여가플랫폼업체 야놀자의 모토는 ‘여가의 패러다임 전환, 누구나 마음 편히 놀 수 있게’다. 김 대표는 “여가의 개념이 특별한 순간에 계획을 세워 떠나는 여행이 아니라 언제든 자기만의 방식으로 즐기는 일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하지만 집에서 TV를 보는 등 다소 소극적인 여가를 보내는 경향이 아직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가를 더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는 아이디어를 많은 사람과 공유하기 위해 영화제를 열게 됐다”고 영화제 개최 배경을 밝혔다.

     

    주제를 ‘~가(이) 여행을 가면 좋겠습니다’로 정한 이유에 대해선 “시간이 없어서, 혹은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여행을 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여행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고, 용기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특별상을 제정하게 된 것에 대해선 “영화에 대한 아이디어는 있지만, 촬영이나 편집에 어려움을 겪고 출품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했다”고 말했다. “고가 카메라 장비로 촬영하고 화려한 기법을 자랑하는 영상들이 수상할 것이라는 편견이 있을 수 있죠. 이런 고정관념을 깨고 영화의 다양한 매력을 알릴 수 있도록 특별상을 신설했습니다.” 

     

    야놀자는 여행의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영화제의 수상작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영화제에 보내준 뜨거운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수상작을 소개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사람과 여행의 의미를 나누고, 가치 있는 여가문화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기획과 이벤트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